물이 보기 싫거든 물을 떠나라 > 자유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자유게시판

물이 보기 싫거든 물을 떠나라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만궁
댓글 0건 조회 129회 작성일 20-11-05 10:19

본문

옛날 어떤 사람이 길을 가다가 몹시 목이 말랐다.

때마침 그는 맑은 물이 흐르고 있는 나무홈통을 발견하고 정신없이 물을 마셨다. 실컷 마시고 난 그는

「물아, 이제는 더 흐르지 말라.」

하고 나무 홈통을 향해 말했다.

그러나 물은 여전히 흘러 나왔다. 그는 다시

「싫도록 마셨으니 더 흐르지 말라는데 왜 멈추지 않느냐?」

하고 화를 냈다.

어떤 사람이 그 광경을 보고

「당신은 참 어리석구려. 당신이 이곳을 떠나면 될 턴데 흐르는 물을 보고 성화를 해야 무슨 소용이 있겠소.」

하며 그를 다른 곳으로 데려갔다.

어리석은 사람은 이와 같다. 세상 온갖 것을 집착하고 갈망하여 오욕락(五欲樂)의 단물을 마시다가 그 쾌락에 싫증이 나면 물을 실컷 마시고 난 사람처럼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.

「너희 빛과 소리와 냄새와 맛나는 것은 다시 내 눈에 띄지도 말라.」

그러나 그 다섯 가지 욕락은 끊임없이 앞에 나타난다. 그는 다시

「빨리 사라져 내 눈에 띄지 말라 했는데 왜 다시 나타나느냐.」

하고 화를 낸다.

이때 지혜로운 사람은 그것을 보고 이렇게 말한다.

「당신이 그것들로부터 떠나고 싶으면 당신의 여섯 감관을 거두고 그 마음을 받아 망상을 내지 마십시오. 그렇게 하면 곧 해탈을 얻을 것입니다. 그런데 그것을, 보이지 않는 것을 가지고 그들이 생기지 않는 것으로 여긴다면 잘못된 생각입니다.」

그것은 물을 마신 어리석은 사람과 조금도 다를 것이 없다.


[네이버 지식백과] 물이 보기 싫거든 물을 떠나라 (문화콘텐츠닷컴 (문화원형백과 불교설화), 2004., 한국콘텐츠진흥원)


추천0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Total 29건 1 페이지

검색

설문조사

결과보기

수석취미를 오래하셨습니까?



사이트 정보

회사명 : 수석넷 / 대표 : 최규대
주소 : 경남 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70
사업자 등록번호 : 621-15-90661
전화 : 02-1599-4313 팩스 :
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제 2015 창원성산-00010호호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최규대

접속자집계

오늘
250
어제
346
최대
391
전체
42,373
Copyright © 수석넷. All rights reserved.